커피 콩부인, Coffee Beanwife

커피 라이터, 콩부인입니다.

네번째 인디카페. 프렌치프레스 낭만주의 Four Barrel Coffee

with 2 comments

미국 동부, 특히 보스톤이나 뉴욕만 자주 들락 거리던 난 솔직히 미국이 넓은 나라인지 모르고 살았다. 자주 가는 카페들 중에 공간이 넉넉한 집이라곤 가뭄에 콩나는 수준이었으니… 하지만 샌프란시스코의 카페들을 돌다보니 공간의 넉넉함과, 또한 거기서 시작되는 사람들의 여유를 오랜만에 느낄 수 있어 마냥 좋은 1인. 강아지들도 터벅터벅 걸어 들어와 주인과 함께 쉬어가는 널찍한 카페, 포배럴(Four Barrel)에서의 단상.

손님들은 꽤 젊은 듯 한데 공간은 어딘지 모르게 중후한 느낌이 있다. LP판이 빽빽히 꽂힌 DJ박스 때문일까? 커피도 내리고 음악도 종종 바꿔주는 바리스타. 하지만 밀려드는 손님들 때문에 조금 바빠 보인다. 그 와중에 내 코와 눈을 사로잡은게 있었으니…매 시간 종류를 바꿔가며 신선하게 우려내는 프렌치프레스 커피! 주방을 보니 때마침 큰 사이즈의 프렌치프레스 3개로 동시에 커피를 우려내고 있었고, 이후 골드필터에 한 번 걸러 보온병에 담아 정해진 시간 동안만 판매하고 이있었다. 이 때를 놓칠새라 막 나온 커피 한잔과 쿠키 하나를 주문하는 나. ^^v

쿠키 한 입에 맛과 향이 빠짐없이 잘 우려난 커피 한모금을 번갈아 마셔가며 빠른 속도로 컵과 접시를 비우고 있구나… 한시간쯤 지났을까? 새 커피가 나왔다는 소리를 듣고는 기다렸다는 듯 빈 접시를 들고 카운터로. 결국 ‘쿠키랑 커피 한 잔 더!’를 주저없이 외친다. 흠- 굳이 변명을 하자면 이정도의 신선한 프레스 커피라면 매 시간마다 한잔씩 거뜬히 해치울 수 있을 것 같았다.

한 때 샌프란시스코에서 맛 좀 있다는 카페의 드립커피는 대부분 프렌치프레스로 내려졌었다고 한다. 자동 머신들과 이제는 조금 흔해진 핸드드립바의 유행에 굴하지 않고 오픈한지 오래되지 않은 이 곳에서 오래된 프렌치프레스 커피를 이어가는 점이 오히려 신선하게 다가왔다. 샌프란시스코 카페에서 한번쯤은 마셔줘야 일종의 커피국밥 파는 젊은 카페. 어렵게 들른다면 두 그릇 쯤은 해치워야 미련이 없을지도 모르겠다.

http://fourbarrelcoffee.com/

*포배럴은 시즌별 다양한 커피 셀렉션을 갖추고 있는 로스터리 카페입니다. 커피 덕후를 자청하는 분이라면 네추럴과 워시드 커피의 장점을 고루 갖춘 Wollega라는 시즈널 에티오피아 커피를 추천합니다. 원두가 아직 남아 있다면 말이죠. ^^ *

“골라읽는 재미가 있는 콩부인 글 목록”

2 Responses

Subscribe to comments with RSS.

  1. Hi there, found ur blog through ur tumblr =) Although I don’t read Korean but I love your pictures!

    Philly

    March 27, 2011 at 12:02 pm

    • Thanks!! I hope to translate it into English someday.😉

      Beanwife

      March 27, 2011 at 7:09 pm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