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콩부인, Coffee Beanwife

커피 라이터, 콩부인입니다.

Posts Tagged ‘보스톤 커피

Terroir Coffee(테루아커피) 방문기 2탄. ‘George Howell과 한 테이블에서 커핑스푼을 들다.’

leave a comment »

Terroir Coffee 회사 구석구석 알찬 구경(방문기 1탄)을 하고 나니 어느덧 커핑룸엔 George의 딸이자 현재 Terroir의 커피 소싱 디렉터(Director of Coffee Sourcing)를 맡고 있는 Jennifer Howell이 콜롬비아와 에티오피아 커피로 커핑 테이블을 준비해 놓았다. 아.. 손발이 척척 맞는 훈훈한 커피 가족의 모습.

사실 이번 방문의 가장 큰 설레임은 George Howell이 커피를 테이스팅 하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다는 것과 한 테이블에서 같이 커핑스푼을 드는 호사를 누리는 것. 최고의 커피를 찾아 경매하는 Cup of Excellence프로그램의 창단멤버이자 날카로운 미각과 오랜 경력의 커피 테이스터와 한 테이블에서 커피 맛을 보고 평가할 수 있다니…준비된 커핑(Cupping) 테이블을 보자 내 심장 박동이 빨라지기 시작했다.

커핑 테이블엔 상석이 없다.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Advertisements

Terroir Coffee(테루아 커피) 방문기 1탄. ‘커피는 과학입니다.’

with 6 comments

여느 날 처럼 새로 산 커피 한봉지, Terroir(테루아) 의 과테말라 커피를 뜯고 깊이 음미하던 그날. ‘헉. 내 스타일이다!’라는 소리가 절로 날 만큼 가벼운 로스팅과 좋은 원두에서 나는 섬세하고 다양한 맛들. 또 참지 못하고 트위터를 통해 자랑하기 바쁜 나. ‘여기, 좋은 커피 심봤다~’>.<;

로스팅 된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신선한 원두를 구입할 때면 항상 프렌치프레스로 커피를 우려내 Cupping(커핑)하는 기분으로 원두의 다양한 맛을 즐겨보곤 하는데, 이날 El Vergel이라는 이 과테말라산 커피는 고급스러운 아몬드 초콜릿 같은 풍미와 상큼한 체리의 향이 함께 뒤섞여 혀 끝을 마냥 즐겁게 해주었다. 그리고 며칠 후, 테루아커피 관계자에게서 온 메일.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보스톤 비밀금고 Bloc11 Café

with 2 comments

‘커피, 그리고 음지와 양지가 평화롭게 공존하는 그 곳,’

보스톤 비밀금고 Bloc11 Café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