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콩부인, Coffee Beanwife

커피 라이터, 콩부인입니다.

Archive for the ‘커피인 이야기(Coffee People)’ Category

Wrecking Ball Coffee Roasters, 실리콘밸리의 스페셜티 커피 유망주

with 2 comments

Cafe at Home 잡지에 실릴 샌프란시스코의 인디 카페들을 취재하던 때가 벌써 1년 전이라니. 좋은 커버 사진 한장을 찍어 보겠다며 커피와 테이블을 들고 태평양 바람이 세차게 부는 금문교 언덕에 오른게 바로 엊그제 같은데 말이다. 시간이 흘러서 좋은 건, 종이로만 인쇄 되었던 나의 잡지 글들을 모아 이렇게 블로그에 하나씩 올릴 수 있는 것 말고는 아직 잘 모르겠다.

샌프란시스코의 대표 커피를 선정하면서 당시 변변한 카페도 없었던 렉킹볼 커피 로스터(Wrecking Ball Coffee Roasters)를 블루 바틀과 리추얼, 포배럴 같은 유명 커피 로스터즈와 함께 소개했던 건 그저 단순히, 소개하지 않기엔 이미 훌륭한 커피 회사란 생각 때문이었다. 커피의 품질과 쉽게 타협하지 않는 고집스런 커피 베테랑들이 만드는 커피, 그리고 미국 스페셜티 커피 업계의 오피니언 리더들이 이끄는 커피 회사의 성장 가능성을 점친 커피 글쟁이로써의 선견지명이라고 해야할까?

생각보다 조금 더디긴 했지만, 렉킹볼 커피는 그 이후 계속 성장해나가고 있다. 필자가 그렇게 소개했던 것 처럼, 이 커피 회사를 눈여겨 본 여러 잡지 기자들이 ‘눈여겨 봐야 할 커피 로스터’로 작년 말 부터 유명 미디어에 연달아 소개하면서 렉킹볼 커피는 한층 더 성장했다. 커피 정기 구독자가 많이 늘었고, 매주 커피 볶는 양을 늘려가고 있으며, 이 회사의 커피를 맛있게 추출해서 판매하는 카페도 시애틀에 몇 곳 생겼다. 그리고, 무엇보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그들의 카페가 드디어 샌프란시스코에 정규 오픈한다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신선한 커피와 문화를 볶아 내는 도시, 샌프란시스코

with 6 comments

샌프란시스코의 커피 문화를 이끄는 로컬(local) 로스터들 (사진: 콩부인)

금문교와 샌프란시스코를 한 눈에 담을 수 있는 비스타 포인트. 처음 그 곳을 찾았을 때 세찬 바닷 바람에 따귀를 맞으면서도 커피 생각이 간절했던 기억. 그 기억이 떠올라 이번 글의 취재를 마무리 하던 즈음, 아예 샌프란시스코 커피를 싸들고 올라갔습니다.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작지만 튼튼한 카페 운영 노하우 from Simon Yu

with 7 comments

어느 날 지역 신문에서 본 보스톤의 커피 문화를 이끄는 카페들. 그중에서도 흔치 않은 핸드드립 바(bar)를 갖추고 커피를 내리는 한 동양남자의 사진이 꽤 인상적이었던 터라 날 잡고 찾아간 카페 Simon’s Coffee House. 꽤 한적한 주택가 도로변에 자리 잡은 카페의 문을 열자 카페 안의 훈기가 내 얼굴을 향해 뿜어져 나오는 듯했고, 평일 낮시간이었음에도 그 작은 공간은 사람들로 가득 차 있었다.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커피로 사는 사람들, Mané Alves @Coffee Lab International

with 5 comments

Terroir Coffee(테루아커피) 방문기 2탄. ‘George Howell과 한 테이블에서 커핑스푼을 들다.’

leave a comment »

Terroir Coffee 회사 구석구석 알찬 구경(방문기 1탄)을 하고 나니 어느덧 커핑룸엔 George의 딸이자 현재 Terroir의 커피 소싱 디렉터(Director of Coffee Sourcing)를 맡고 있는 Jennifer Howell이 콜롬비아와 에티오피아 커피로 커핑 테이블을 준비해 놓았다. 아.. 손발이 척척 맞는 훈훈한 커피 가족의 모습.

사실 이번 방문의 가장 큰 설레임은 George Howell이 커피를 테이스팅 하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다는 것과 한 테이블에서 같이 커핑스푼을 드는 호사를 누리는 것. 최고의 커피를 찾아 경매하는 Cup of Excellence프로그램의 창단멤버이자 날카로운 미각과 오랜 경력의 커피 테이스터와 한 테이블에서 커피 맛을 보고 평가할 수 있다니…준비된 커핑(Cupping) 테이블을 보자 내 심장 박동이 빨라지기 시작했다.

커핑 테이블엔 상석이 없다.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Terroir Coffee(테루아 커피) 방문기 1탄. ‘커피는 과학입니다.’

with 6 comments

여느 날 처럼 새로 산 커피 한봉지, Terroir(테루아) 의 과테말라 커피를 뜯고 깊이 음미하던 그날. ‘헉. 내 스타일이다!’라는 소리가 절로 날 만큼 가벼운 로스팅과 좋은 원두에서 나는 섬세하고 다양한 맛들. 또 참지 못하고 트위터를 통해 자랑하기 바쁜 나. ‘여기, 좋은 커피 심봤다~’>.<;

로스팅 된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신선한 원두를 구입할 때면 항상 프렌치프레스로 커피를 우려내 Cupping(커핑)하는 기분으로 원두의 다양한 맛을 즐겨보곤 하는데, 이날 El Vergel이라는 이 과테말라산 커피는 고급스러운 아몬드 초콜릿 같은 풍미와 상큼한 체리의 향이 함께 뒤섞여 혀 끝을 마냥 즐겁게 해주었다. 그리고 며칠 후, 테루아커피 관계자에게서 온 메일. Read the rest of this entry »

%d bloggers like this: